원하는 시간에 일하는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,

타다 드라이버 스토리

지금 이 순간 더 나은 삶과 더 나은 일을 고민하는 분들이, 타다를 드라이브하고 있습니다.


타다에는 이미 9,000여명의 드라이버 동료들이 일하고 있습니다.

하루에 평균 2,500명, 한 달에 평균 5,000명의 드라이버가 서울의 이동을 움직이고 있습니다. 9,000여 명의 드라이버는 1년 만에 총합 32,663,349Km를 이동했습니다. 서울-부산 구간을 8만 번 오가는 거리와 같습니다.

그동안 타다 이용자는 124만을 돌파했고, 도시의 이동은 더 안전해졌고, 더 편안해졌고, 더 정직해졌습니다. 타다는 이용자 중심의 이동 서비스와 바로 배차 서비스,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 문화, 드라이버 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바꿔냈습니다. 그 혁신을 이뤄낸 주인공이 타다 드라이버입니다.


타다에서 드라이버의 삶도 좀 더 편안하고 안전해졌으면 합니다.

타다 드라이버는 어느 분에게는 ‘전환기의 새로운 직업’이며, 어느 분에게는 ‘투잡’이며 또 어느 분에게는 ‘부업’이고, 다른 어느 분에게는 ‘완전한 생업’입니다.

10분 중 8분은 이전의 직장에서보다 더 행복해졌고, 10분 중 7분은 친구에게 타다 드라이버를 추천하겠다 합니다. 타다 드라이버는 타다의 가장 큰 장점은 원하는 시간에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.

타다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.

타다 드라이버 스토리에 타다 드라이버의 라이프스타일을 축적하고, 더 나은 삶이란 무엇이며 행복이란 무엇이고, 더 나은 일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사회적 합의의 과정을 쌓아가보려 합니다.


타다 드라이버 스토리는 원하는 시간에 일하는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입니다.

AI 기술 기반의 플랫폼에서 내가 선택한 근무시간에 더 나은 수익을 올리고, 더 나은 삶으로 나아가는 이동을 경험한 당신의 이야기를 확인해보세요.



원하는 시간에 일하는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
더 많은 타다 드라이버님들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.